티스토리 뷰

Develop/newbie story

My Open Source Story

sona 소으니 2016.05.18 19:16

2년전, 지금 보다 초초초초 뉴비 개발자였고, 평소 오픈소스 활동을 하고 싶은데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되는지 막연함이 가득 했었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개발자를 대상으로 커뮤니티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설렘 기대 반으로갔던 행사에서초보개발자가 오픈 소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방법이라는 좋은 정보를 얻게 되었습니다.

Two years ago, I was a super newbie developer, who wanted to do open source activities, but was filled with confusion about where to start. It was like that until I accidentally participated in a community’s event for developers. While attending the event with a half-fluttered and half-expecting heart, I obtained good information about the “Way for beginner developers to participate in open source projects.”




정보는 저한테 꿀같은 것이었고,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조금씩 조금씩 오픈소스 활동을 실천해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제일 먼저 있었던 것은 문서화(메뉴얼/번역 ) 활동이었습니다. 관심있는 프로젝트를 발견했을때 문서화가 되어있거나 한국어 번역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업데이트 PR 하였습니다. 저의 처음 PR시도는 영어로 마크다운 문서를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었는데 거절이 되었습니다. 그때 당시에는 몰랐었는데 추후 알고 보니 해당 프로젝트의 주인은 자바스크립트의 대가이신Douglas Crockford 이셨습니다.허허허

This information was like honey for me because I couldn’t get enough, and after that, I started to do more open source activities little by little based on the corresponding information. The first thing I could do was documentation activity (manual/translation). I found interesting projects with poorly written documentation or projects which I thought required Korean translation and did PR after updating them. My first PR attempt was translating a markdown document, written in English, into Korean, but it was rejected. At that time, I didn’t know, but later on, I know that the owner of the project was the expert of Javascript, Douglas Crockford.


작은 프로젝트부터 시작하여 관심있는 프로젝트에 조금씩 PR 시도했고 거절도 많이 당했지만, 개인 프로젝트를 Github 올리고 다른 사람이 코드도 구경하면서 꾸준히 활동해 나갔습니다.

After this, I started open source contributing to small projects and did PRs for some interesting projects but got rejected many times. However, I uploaded my own project on Github, and while seeing written code by other people, I consistently do the open source activities.


활동 한지 1 정도 되었을 Admin Bootstrap Theme 사용하기 위해 sb-admin-angular 프로젝트를 보고 사용하다 문서가 안되어 있는 것을 발견해서 마크다운 문서를 수정해 PR 시도 했습니다. “Thanks! This was needed” 라는 메시지와 함께 Merge 되었을 때의 기분은 말로 표현 없었습니다. 하지만 해당 프로젝트에서 꾸준한 활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After doing the open source activity for about 1 year, I saw a sb-admin-angular project with not very well written usage documentations, so I modified the markdown document and did the PR. When the Merge happened, along with a “Thanks! This was needed” message,I felt so proud and accomplished. However, I did not consistently do the corresponding project.


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Contributor 활동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evancohen smart-mirror 프로젝트입니다.

After that, until now, the project, which I did consistently as a Contributor, is Evan Cohen’s smart-mirror project.



새로운 기능도 추가하고, 이슈가 있으면 해당 이슈도 등록하고, Gitter channel에서 의견도 내고, 소스코드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고, 퇴근 또는 주말에 개인 시간을 내면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활동하면서 다른 사람이 작성한 코드도 보고,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하게 됩니다. 그리고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영어 공부도 하게 되구요.

I am adding new functions, applying the corresponding issue when there is an issue, giving opinions in Gitter channel, sharing talks about source codes, and spending my personal time improving the project after going home from work or on the weekends. By doing these activities, I could see code written by other people and talk with more people. And because we use English to communicate, it’s really helped me practice and learn more technical English vocabulary and phrases .






오픈 소스 활동은 즐겁습니다. 오픈 소스 활동 덕분에 멋진 스타트업으로 이직 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여전히 배워야 것이 많은 주니어 개발자이지만,오픈 소스 활동을 계속 하고 싶고, 프로젝트의 컨트리뷰터가 되고 싶어요. 성장하고 잘하는 시니어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되고 싶어요.저의 장기 목표는 다른 사람들이 오픈 소스활동에 참가하도록 격려 있는 전문적인 개발자가 되어 발표하는 것이고, 저의 2016 단기 목표는 WebGL 이용해서 오디오 사운드를 분석해 시각화 해주는 멋진 audio-visualizer 만들어 Github 공개하는 것입니다. 사람들과 나의 지식을 공유하고, 피드백을 받고 싶어요. 단기 목표를 위해 Udacity MDN에서 Objected-oriented Javascript, WebGL, and HTML5 Canvas 공부하고 있어요.

I enjoy doing open source activities. because I like coding. Also, thanks to an open source activity, I was transferred to a nice start-up. Even though I’m a junior developer who still has a lot to learn,I want to consistently do open source activity and become a Contributor for larger projects. I want to grow more and to be a top professional senior front-end developer.My long-term goal is to become a top professional developer who can encourage other people to participate in open source activity and to give speeches about that. My short term goal, which will last until 2016, is to use WebGL and make a nice audio-visualizer, which can analyze audio sound and visualize it. I will present it to Github. So other people can learn from my project, to share my knowledge and get feedback from other users. To accomplish my short term goal, I have studied Objected-oriented Javascript, WebGL and HTML5 Canvas in Udacity or MDN.


방엔 여러개의 다짐,명언,하고싶은 등이 써있는 포스트잇이 많이 붙여 있는데 이희승 개발자님이 하셨던 말씀을 바탕으로 이글을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There are various resolutions, wise saying, and lists of things I want to do, written on post-its and stuck in my room, but among them, I want to end my writing with what Lee Hui Seung developer said


우리는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통해서 많은 사람을 만나고, 나은 개발자가 되고, 나은 인격체가 될지도 모른다

“Through open source project, we meet more persons, become a better developer, and become a better person”


'Develop > newbi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Open Source Story  (6) 2016.05.18
Django Girls Seoul   (0) 2016.05.14
주니어 개발자의 smart-mirror 프로젝트 경험기  (14) 2016.02.17
E2E-Monitor UI 고도화 회고  (0) 2016.01.12
나의 Django Girls Code Camp이야기  (0) 2015.12.14
Garbage Collection -part 2  (0) 2015.09.15
댓글
댓글쓰기 폼